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페이지 위치

> 빛들도서 > 사서추천도서


사서추천도서


사서추천도서 글보기
제목 4월의 사서추천도서<제주4·3을 묻는 너에게>
작성자 김나리 작성일 2018-04-09 조회수 478


 제주43을 묻는 너에게

 <역사>

 제주4·3을 묻는 너에게

 ㆍ저자사항  허영선 지음

 ㆍ발행사항  파주: 서해문집, 2014

 ㆍ청구기호 911.072-허64ㅈ

 ㆍ소장자료형태 묵자(인쇄체), 녹음(CD)

* 본 도서관에서는 인쇄체 도서를 소장중이며 시각장애인을 위한 <녹음본>을 제작 예정 입니다.

-- 책 소개  



  《제주4·3을 묻는 너에게》는 쉽게 읽히는 책이 아니다. 어려워서가 아니다. 오히려 시인인 지은이가 지극히 쉬운 문체로, 말하듯이 독자들에게 들려주는 4·3이야기다. 하지만 한 자, 한 줄, 한 쪽을 허투루 지나치기가 어려운 깊이를 글의 안팎에 담고 있다. 지은이는 4·3의 발단과 전개, 그 끝나지 않은 역사를 섬 사람들에게 바짝 다가가 그들의 목소리, 몸짓 심지어 침묵까지도 담아냈다. 지은이 역시 그들 중 한 명이기에 독자는 더 가슴 저미는 생생함을 느낄 것이다.

  저자는 8년 전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에서 출간되어 일본과 중국에서도 번역 출간된 《제주43》에 더하여 집단 학살의 증언과, 특히 역사의 혼돈 속에서 가장 피해를 입은 아이들과 여성들이 당한 고통을 증언과 함께 깊이 있게 다루었다. 또한 강요배 화백의 ‘4ㆍ3 연작’ 가운데 여러 작품이 들어 있어, 그날의 참혹함과 억울함을 생생하게 더해준다.

  하지만 이 책은 그들의 목소리에만 의존해 쓰인 것은 아니다. 4·3은 역사이기에 해방 전후의 역사적 상황을 별면으로 붙이는 친절도 잊지 않았다. 더욱이 온 섬이 학살터라 해도 지나친 말이 아닌 제주도의 4·3유적지를 자분자분 동행하며 ‘그날’을 설명해주는 부록도 책 뒤쪽에 있다. 이를 알지 못하면 우리들은 학살터 위에서 골프를 치고, 기업 수련회를 열고, 신혼여행·효도관광·걷기여행을 하는 셈이다. ‘모르는 것이 죄’가 되는 것은 그리 멀리 있는 남의 일이 아니다. ‘역사는 교과서에 있는 것이 아니라 길 위에 있다’는 말이 새삼 떠오르게 하는 책. ‘내일’이 ‘오늘’, ‘어제’를 묻는다면, 우리는 주저함 없이 ‘4·3’을 들려줘야 한다. 《제주4·3을 묻는 너에게》는 그런 책이다.

 


  이제 알겠느냐. 슬픈 역사, 그날 이후 제주의 서정은 그냥 그대로의 서정이 아니었음을. 섬 사람들은 왜 해가 뜨고 지듯이 잊을 수 없는 내면의 상처를 지니고 사는지를. 수많은 주검들이 떠다니는 바다, 한 치 앞도 안 보이게 휘몰아치던 폭설의 한라산, 우왕좌왕 살기 위한 발자국 딛지 않은 곳 없으며, 이 섬 어느 곳인들 안전한 곳 있었겠느냐는 말을….



 

-- 목차 

제주4·3, 70주년에 다시 쓰는 자서
추천사
들어가기 전에_4·3을 묻는 너에게
들어가며_슬픔과 찬란함의 두 얼굴, 제주도

01 섬, 민중의 뿌리
  해방의 첫발
  섬 전체가 하나의 요새
  “우리 일은 우리가 한다”
  대흉년, 넘기 힘든 보릿고개

02 폭풍 전야
  관덕정 광장을 울린 총성
  총파업!
  탄압, 저항의 불꽃

03 폭풍 속으로
  1948년 4월 3일!
  ‘메이데이’

04 잠 못 이루는 섬
  거역하는 한라산
  섬은 캄캄한 요새, 해안선을 봉쇄하라
  포고령 “해안선으로부터 5킬로미터!”
  젊은 것이 죄

05 아, 슬픈 중산간
  초토화 작전, 중산간 마을 휩쓸다
  계엄령!
  동백꽃 목숨들
  일본으로 떠나는 사람들
  일본에서 돌아와 죽은 사람들, 떠난 사람들
  영원처럼 길었던 겨울

06 한국전쟁의 회오리
  예비검속, 되살아난 광풍
  수형인, 행방불명된 사람들
  한라산의 빗장 열리다
  두 얼굴의 미국

07 집단학살, 증언들
  “차마 사람이 사람을 죽이랴”
  광풍, 사라진 사람들
  아! 북촌리, 통곡할 수 없는 슬픔

08 아동과 여성, 그 숨죽인 고통
  아이들은 시든 꽃잎처럼
  아이를 가슴에 묻은 여인들
  지독한 슬픔
  만삭의 여인들, 그 숨죽인 고통
  생애 가장 길었던 날의 기억

09 4·3 그 후
  끝나지 않은 4·3, 그 후유증
  고문, 삶을 비틀다
  그래도 희망의 얼굴은 있었다
 
다시 봄날에 글을 마치며
구덩이에 묻힌 진실
평화와 인권의 세기를 나가는 여정
마침내 국가가 답한 4·3희생자추념일
제주 섬, 평화의 근거지
다시 봄날에… 슬픔 뒤의 미소를 떠올리며

참고 문헌
제주 4·3 주요 일지
4·3 답사기_4·3의 흔적을 따라 걷는다
지은이의 말


[등록된 댓글 0개가 있습니다.] [표시형식은 번호,내용,올린사람,올린시간 순 입니다.]


현재페이지 1/1

사서추천도서 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1 3월의 사서추천도서<동물농장> 이용주 18-02-28 622
사서추천도서 즐겨찾기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