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페이지 위치

> 빛들도서 > 사서추천도서


사서추천도서


사서추천도서 글보기
제목 1월의 사서추천도서 <해리1, 2>
작성자 김나리 작성일 2019-01-11 오후 3:24:30 조회수 165

해리

<문학>

 해리 1,2

ㆍ저자사항 공지영 지음

ㆍ발행사항 해냄출판사, 2018

ㆍ청구기호 813.7-공433ㅎ

ㆍ소장자료형태 인쇄체도서

* 본 도서관에서는 인쇄체 도서를 소장중이며 시각장애인을 위한 <녹음본>을 제작 예정 입니다.

-- 책 소개



야만의 현장을 날것으로 보는 것처럼 그 순간 숨이 막혀왔다
안개의 도시 무진, 그곳이거나 그곳이 아닌 곳에서
지금도 여전히 유효한 욕망과 부정의 거미줄
끈질긴 취재와 집필로 일궈낸 1천만 독자의 감동!
등단 30년, 공지영 작가의 열두 번째 장편소설 [해리]

[높고 푸른 사다리] 이후 5년 만에 발표하는 공지영 작가의 신작 장편소설 [해리](전2권)가 드디어 독자들을 만난다. 1988년 단편 「동트는 새벽」을 발표하며 시작한 집필 활동이 올해로 30년째인 공지영 작가의 열두 번째 장편소설이다.
작가는 이 작품의 집필을 위해 약 5년간 사건의 현장 속에 뛰어들어 취재해 왔으며, 이를 바탕으로 단행본 2권 분량의 장편소설을 완성했다. 불의한 인간들이 만들어낸 부정의 카르텔을 포착하고 맞서 나가는 약한 자들의 투쟁을 담은 이 소설은 선(善)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았던 사실의 이면에 도사리고 있는 악(惡)의 진실을 다루고 있어 더 충격적이다.
소설은 주인공 ‘한이나’가 어쩌면 그냥 스쳐 지나쳤을지 모를 사건들을 접하게 되고, 그 원인을 규명하는 과정에서 개인의 악이 사실은 집단의 악을 구성하거나 대표한다는 사실을 발견함으로써 그 근원을 파헤치는 과정을 담고 있다. 어느덧 거대 세력으로 뿌리내려 내부의 작은 잘못 하나 뽑아내지 못하고 덮고 감추기에 급급한 일부 종교 단체, 대중의 인기에 부합하는 정치 활동을 빌미로 개개인의 선의를 갈취하는 사회 활동가 그리고 장애인을 돕는다며 모금 활동을 하면서도 기부금을 빼돌리고 보호받아야 할 이들을 오히려 학대하거나 죽음에 이르게 하는 사람들의 행태 등 우리가 선하다고, 또는 선해야 한다고 믿어 의심치 않는 곳에서 벌어지는 비리와 부패, 욕망을 낱낱이 드러냄과 동시에, 부정한 행태가 지속되도록 방치하는 보다 뿌리 깊은 악의 거미줄을 추적한다.
이를 위해 작가는 광주 장애인 학교의 성폭력과 비리를 고발한 장편소설 [도가니]의 배경이 된 안개의 도시 ‘무진’을 다시 등장시키고, 이중적인 인격의 ‘해리성 인격 장애’에 비유될 정도로 표리부동한 인간들의 행태를 한눈에 드러내기 위해 소셜미디어 중 하나인 페이스북의 이미지를 소설에 적용하는 파격을 시도했다. 짙은 안개는 도시에 씌어진 거대한 부정의 깊이를 상징하며, 페이스북 이미지는 현실과 가상의 공간을 가로지르는 인격의 이중성을 고스란히 보여주는 소설적 장치가 된다. 이로써 작가는 선의를 위협하는 부정의 동업자들이 얼마나 우리들 가까이에서 안개처럼 스며들어 스크럼을 짜고 있는지를 여실히 보여준다.
이 작품을 통해 작가는 결코 피해갈 수 없는 거대한 악의 세력 앞에서 진정 우리에게 남은 희망이란 무엇인가를 되돌아보게 만듦과 동시에, 그 희망을 일궈나가기 위해서는 끊임없이 질문하고 깨어있지 않으면 안 된다는 메시지를 뜨겁게 던지고 있다.

“가끔 생각한다. 내가 고발하고 싶었던 그들을 위해 기도할 자신이 없었다면 불의를 고발하지 못했을 것이다. 나마저 분노와 증오에 휩쓸려 간다면 차라리 어떤 것이라도 시작하지







  


여자는 눈물을 그치지 않았다. 이나는 자신이 그녀에게 사람이 물에 빠졌을 때 잡는다는 그 지푸라기가 된 것을 알았다.
“도와주시소. 너무 힘이 들어 저도 우리 딸 따라 콱 죽어버리고 싶어예. ……죽기 전에 그놈을 잡아야 합니더. 슨생님, 도와주시소.”
“저기요…….”
이나는 잠시 그녀의 손길을 뿌리치려는 노력을 하다가 말았다. 어찌 되었든 그녀의 이야기를 한번 들어본다고 나쁠 일은 없을 것 같았다. 백진우는 그녀에게 여전히 불길하고 어두운 동굴 깊숙한 곳에서 숨 쉬는 명사였던 것이다.
“제가 얼마나 도와드릴 수 있을지는 모르지만……. 힘내세요. 제가 엄마 죽만 좀 가져다드리고 다시 올게요. 그만 우시고요.”
“미안합니더, 미안합니더……. 너무 서러분께 고만……. 꼭 약속 지키실 거지예?”
“예.”
그녀가 이나의 팔을 놓지 않은 채 물었다. 그 움켜쥔 힘의 절박함 때문이었을까, 아니면 그녀가 불러낸 백진우 신부에 대한 호기심 때문이었을까. 이나는 그만 그렇게 말해버리고 말았다. 그것이 시작이었다. 

 p.52~53


-- 목차  



1권
제1부 하늘의 그물
제2부 모든 죄는 원죄를 반복하고 변주한다
2권
제2부 모든 죄는 원죄를 반복하고 변주한다
제3부 저 여자가 그랬습니다
작가 후기


[등록된 댓글 0개가 있습니다.] [표시형식은 번호,내용,올린사람,올린시간 순 입니다.]


현재페이지 1/1

사서추천도서 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10 12월 사서추천도서<한여름의 방정식> 이호준 18-12-03 205
9 11월 사서추천도서<보통의 존재> 김현지 18-11-05 283
8 10월 사서추천도서<소년이 온다> 김나리 18-10-22 252
7 9월의 사서추천도서<오페라-라 트라비아타/라보엠/카르멘/피가로의 결혼> 이용주 18-08-27 290
6 8월의 사서추천도서<나는 죽음이에요> 김현지 18-08-01 311
5 7월의 사서추천도서<무례한 사람에게 웃으며 대처하는 법> 김나리 18-07-11 360
4 6월의 사서추천도서<엘리베이터에 낀 그 남자는 어떻게 되었나> 이용주 18-06-01 376
3 5월의 사서추천도서<그래도 괜찮은 하루> 김현지 18-05-04 379
2 4월의 사서추천도서<제주4·3을 묻는 너에게> 김나리 18-04-09 392
1 3월의 사서추천도서<동물농장> 이용주 18-02-28 530
사서추천도서 즐겨찾기추가